[EBM] ‘험한 잠버릇’ - 수면장애가 아닌지 확인해 봐야 - 특정 잠버릇은 수면장애의 증상일수 있어

잠을 청하기 위해 사람들은 누구나 고유의 수면 습관을 가지고 있다. 옆으로 누워야 잠이 잘 온다는 사람, 베개를 안고 자야 잠이 쉽게 든다는 사람 등 모두 제각각이다. 이 중 특정 자세나 잠버릇은 자신도 모르는 질환에 대한 신체 반응이거나, 수면장애의 증상일 수 있다는 것이 수면전문의들의 조언이다. 예를 들면 옆에 사람을 발로 차는 잠버릇은 ‘주기성사지운동증’이라는 수면장애의 증상일 수 있으며, 옆으로 자는 자세 또한 코골이나 허리에 이상이 있기 때문에 옆으로 잘 수도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자신의 잠버릇이 이상하다고 생각되면 그냥 ‘잠버릇이 험하다’며 넘어갈 것이 아니라 수면클리닉을 찾아가 수면장애가 아닌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 옆으로 누워서 자는 사람

많은 사람들이 옆으로 누워 잔다. 이렇게 옆으로 누워 자는 사람들 중에는 코골이가 심하고 수면 무호흡증이 있는 사람이 많다. 소위 똑바로 자는 자세라고 말하는 천정을 보고 바로 누워 자는 자세를 취하게 되면 혀가 뒤로 떨어지면서 기도를 좁히게 돼 코골이를 유발하게 된다. 코골이가 심해지면 기도가 완전히 막히게 되는 수면 무호흡이 발생한다. 그런데 옆으로 눕게 되면 혀가 뒤로 떨어지지 않아 어느 정도 기도가 확보되므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이 줄어든다. 결국 옆으로 누워서 자는 것은 환자 나름대로 병의 증상을 줄여보기 위한 자구책이 되는 셈이다. 그러기 때문에 옆으로 누워서 자는 버릇이 있는 사람은 함께 자는 사람에게 코골이나, 자다가 숨을 멈추는 무호흡이 있는지 물어봐서 코골이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특히 낮 동안 유난히 피곤하고 졸리다고 느낀다면 수면무호흡증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볼 수 있으므로 수면클리닉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 심장질환, 뇌졸중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대 질환이기 때문이다.

▶ 자면서 다리를 차는 사람

잠을 자고 일어나면 유난히 이부자리가 헝클어져 있는 사람이 있다. 이런 사람들은 혼자 자는 경우가 많은데 함께 자다 보면 옆사람을 자꾸 발로 차기 때문이다. 밤에 잠을 자면서 다리를 차는 '주기성사지운동증'이 있는 사람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주기성사지운동증은 문자 그대로 잠을 자면서 주기적으로 사지 특히 다리를 차는 병이다. 이렇게 다리를 차다 보면 스스로 잠을 깨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다리를 찬 기억도 없고 왜 잠에서 깨었는지 알지 못한다. 수면 중에 다리를 차다보니 깊은 잠을 자지 못해 낮에는 졸리고 피로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하룻밤 동안 얼마나 다리를 차는지 등을 평가한 후 약물요법이나 행동요법을 시행한다.

 

 

▶ 다리 사이에 베개를 끼고 자는 사람

옆으로 누워 자면서 다리 사이에 뭔가를 끼워야 편안하다고 하는 사람이 있다. 똑바로 눕는 자세보다는 옆으로 눕는 자세가 척추에 부담을 적게 주므로 편한 자세가 되는데 여기에 다리 사이에 베개까지 끼워주면 허리 근육에 대한 긴장이 줄어들어 더욱 편안하게 느껴진다. 따라서 옆으로 누워 자면서 다리 사이에 뭔가 끼우는 것이 편안한 사람은 허리 통증에 대해 진료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 자기 전에 다리를 두드리는 사람

잠들기 전에 다리가 불편하다고 하면서 주위 사람에게 주물러 달라고 하거나 스스로 다리를 주무르는 사람들이 있다. 심한 경우 방망이로 두드리는 사례도 있다. 그렇다고 평소에 다리가 불편한 것은 아니다. 일어나서 걸을 땐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 이러한 증상을 가진 사람들의 얘기다. 이러한 증상을 '하지불안증후군'이라고 한다. 대개 저녁 시간에 심해지는 하지불안증후군은 종아리 근육 사이로 뭔가 지나가는 듯한 느낌과 표현하기 힘들 정도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질환으로 움직이면 바로 좋아지는 특징을 가진다. 대개 50대 이후에서 흔히 나타나며, 유전성이 있어 가족 모두가 하지불안증후군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하지불안증후군이 있는 사람의 70~80%는 자면서 다리를 차는 주기성사지운동증을 함께 가지고 있으며 철분 부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산부, 철분결핍성 빈혈 환자, 당뇨나 만성신부전으로 투석 치료하는 환자에서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불안증은 약물로 치료할 수 있으며, 더운물이나 물수건으로 종아리를 찜질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 잠들 무렵에 깜짝 놀라서 깨는 경우

누구나 곤하게 낮잠을 자려다가 팔이나 다리를 움찔하면서 깬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의학적으로 "수면 시축(sleep start)"이라고 부르는 현상으로 잠이 들려고 하다가 깜짝 놀라듯 일시적으로 깬다. 대개 팔이나 다리를 움찔하지만 몸 전체를 움찔하는 경우도 있고, 소리를 지르면서 깨기도 한다. 이 때 심장이 빨리 뛰고 호흡이 빨라짐을 느끼기도 한다. "수면 시축“은 잠이 들려고 하는 상태에서 갑자기 각성 상태가 침투해 들어오면서 생기는 현상으로 알려져 있다. 경우에 따라 잠들 무렵 꿈을 꾸면서 깨기도 하기 때문에 꿈을 꾸는 렘수면이 불완전하게 형성되어 나타난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수면 시작은 정상인에서 흔히 나타나는 현상으로 수면장애가 아니므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 간혹 잠에서 깬 후 갑자기 심장이 빨리 뛰고 호흡이 빨라지는 현상을 경험한 후 심장에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다. 잠을 잘 때는 깨어 있을 때보다 심장 박동이나 호흡이 느리다. 갑자기 잠에서 깨게 되면 각성 상태의 수준으로 맞추기 위해 심장 박동과 호흡이 빨라지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므로 이 또한 염려할 것은 아니다. 수면과 각성은 정교하게 맞물려 조절되지만 가끔 톱니바퀴가 어긋나기도 한다. 수면 시축은 그 전날 충분히 자지 못했거나 스트레스와 피로가 심할 때 잘 나타난다. ‘수면 시축’이 나타난다고 너무 놀라지는 말자 지친 내 몸이 쉬라고 보내는 신호로 이해하면 된다.

본 자료는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의중 교수가 직접 작성한 기고문으로, 한국룬드벡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페이지를 이동하시겠습니까?

페이지를 이동하시겠습니까?

Progress in Mind Korea
HCP 접근 확인이 요구됨
Hello
Please confirm your email
We have just sent you an email, with a confirmation link.
Before you can gain full access - you need to confirm your email.
의료전문의이십니까?
All the information included in the Website is related to products of the local market and, therefore, directed to health professionals legally authorized to prescribe or dispense medications with professional practice. The technical information of the drugs is provided merely informative, being the responsibility of the professionals authorized to prescribe drugs and decide, in each concrete case, the most appropriate treatment to the needs of the patient.
Congress
Register for access to Progress in Mind in your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