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우울장애 만성화는 예측할 수 있는가?

Major depressive disorder often follows a chronic trajectory that involves comorbid affective and anxiety conditions. Studies are ongoing to try and elucidate the factors that drive chronicity, reported Professor Brenda Penninx at EPA Virtual 2021.

주요우울장애는 정서적 증상과 불안증을 동반하는 만성화 단계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2021년 EPA 가상 학회에서 브렌다 페닝크스(Brenda Penninx) 교수는 현재 만성화를 야기하는 요인에 대해 탐구 및 규명하는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Major depressive disorder (MDD) is often perceived as an episodic condition, and many patients do recover from their relatively short index episode. For the majority of patients, however, this is not the case and their MDD follows a chronic and disabling trajectory, reported Professor Brenda Penninx, University of Amsterdam, the Netherlands.

주요우울장애(MDD)는 대개 일시적 증상으로 인식되며, 비교적 단기간에 증상을 겪은 후 회복하는 환자도 많습니다. 그러나 회복하지 못하는 환자가 대다수이며 결국 주요우울장애가 만성 질환이 된다고 페닝크스 교수(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학교)는 말했습니다.

 

MDD develops into a chronic disorder

주요우울장애는 만성 질환으로 진행됩니다

A long-term follow-up of more than 900 patients with MDD showed that, over time, the proportion of patients in remission steadily declines. At 2-, 4-, and 6-year follow-up, the proportion of patients in remission was 58%, 41%, and 32%, respectively.1

주요우울장애 환자 9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장기 추적 연구에서는 증상이 완화되는 환자의 비율이 점차 감소하는 양상을 보입니다. 2년, 4년, 6년 단위의 추적 연구 시점에서 관해(remission) 단계에 접어든 환자의 비율은 각각 58%, 41%, 32%로 나타났습니다.1

The concept of chronic MDD should include affective and anxiety disorders

만성 주요우울장애의 개념에는 정서 장애와 불안 장애가 포함됩니다

Patients with MDD often suffer from comorbid affective (hypomanic symptoms and dysthymia) and anxiety conditions (generalized anxiety disorder, panic disorder, social phobia, and agoraphobia), Professor Penninx highlighted. Although conceptualised as distinct disorders, these conditions have similar physiological dysregulations to MDD, and should be included when examining the clinical course of patients.1

주요우울장애 환자는 정서적 동반 질환(경조증, 기분부전증)과 불안증(범불안 장애, 공황 장애, 사회 불안 장애, 광장 공포증)을 겪는 경우가 많다고 페닝크스 교수는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별개의 질환으로 정의할 수 있지만, 생리학적 이상 상태의 특성이 주요우울장애와 유사하고 환자의 임상 경과 검사 시 포함되어야 합니다.1

Chronicity of MDD is the rule, not the exception

주요우울장애 만성화는 예외적인 것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수순입니다

When considering this broader concept of MDD, the proportion of patients in remission were lower at each timepoint in the study described above (37%, 24%, and 17% at 2-, 4-, and 6-year follow-up, respectively). Chronic episodes of MDD/affective/anxiety conditions were experienced by a majority (55%) of patients.1

이러한 주요우울장애의 광의를 고려하면, 앞서 언급한 연구에서 각 추적 시점의 관해 환자 비율은 더 낮아집니다(2년 후 37%, 4년 후 24%, 6년 후 17%). 환자 대다수(55%)는 주요우울장애, 정서 장애 및 불안증의 만성 삽화들을 경험하였습니다.1

 

Can we predict chronicity in patients with MDD?

주요우울장애의 만성화를 예측할 수 있는가?

To achieve the best therapeutic response, we need to be able to predict which patients will have a chronic disease course.

최상의 치료 반응을 달성하려면 어떤 환자가 질환의 만성화를 겪을 것인지 예측할 수 있어야 합니다.

To achieve the best therapeutic response, we need to predict which patients will have a chronic disease course

최상의 치료 반응을 달성하려면 환자의 질환 만성화 예측할 수 있어야 합니다

Many variables have been linked to a poorer clinical course of MDD, including comorbid dysthymia and anxiety, more severe symptom severity, and  earlier age of onset.2 These, however, are based on group comparisons, rather than predictors of clinical course for individual patients, said Professor Penninx.

그동안 주요우울장애 임상 과정의 악화와 관련된 것으로 여겨진 변수는 기분부전증 및 불안증의 동반, 증상 강도 증가, 조기 발병 등 매우 다양합니다.2 그러나 이러한 변수는 개별 환자의 임상 과정 예측 변수이기 보다는 집단간 비교를 바탕으로 한다고 페닝크스 교수는 말합니다.

The value of a wide range of clinical, psychological, and biological characteristics for predicting the course of depression in over 800 patients with MDD or dysthymia was evaluated in a machine learning-based model. At 2-year follow-up, only the Inventory of Depressive Symptomatology had predictive value on an individual patient level (with a 66% accuracy).3

기계학습 기반 모델을 이용한 한 연구에서는 주요우울장애 또는 기분부전증 환자 800여 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임상적, 심리학적, 생물학적 특성을 우울증 진행 예측에 활용할 수 있는지 파악했습니다. 2년 후 추적 시점을 기준으로 개별 환자 차원에서 예측에 활용할 수 있는 것은 우울 증상 평가 척도(Inventory of Depressive Symptomatology)가 유일했습니다.3

Other techniques show promise for their value in predicting the clinical course of MDD. In a study evaluating different neuroimaging modalities and clinical characteristics in 118 patients, chronic patients could be discriminated from those with more favorable trajectories by neural responses to various emotional faces (up to 73% accuracy), but not by structural and functional magnetic resonance imaging.4

다른 기법도 주요우울장애 임상 과정 예측에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환자 118명의 신경 영상과 임상적 특성을 검토한 한 연구에서는, 감정을 표현하는 다양한 표정에 대한 신경 반응이 만성 환자와 경과가 좋은 환자를 구별 짓는 기준(최대 73%의 정확도)이 될 수 있는 반면, 구조적 및 기능적 자기 공명 영상 기법은 효과가 없었습니다.4

Epigenetics may also play a predictive role. In a study of 581 patients with MDD, there was a highly significant association between blood DNA methylation profiles and MDD status at 6-year follow-up.5

후성유전학을 예측에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주요우울장애 환자 58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는 6년 후 추적 시점에서 혈액 DNA 메틸화 반응 프로필과 주요우울장애 양상 간에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5

Studies that move beyond these key indicators are required to better understand the driving force behind trajectories in MDD.

주요우울장애의 진행을 초래하는 요인을 더 명확히 규명하려면 이러한 주요 지표를 넘어서는 연구 결과가 필요합니다.

 

Our correspondent’s highlights from the symposium are meant as a fair representation of the scientific content presented. The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on this page do not necessarily reflect those of Lundbeck.

참고문헌
  1. Verduijn J et al. BMC Med 2017;15:215
  2. Penninx B et al. J Affect Disord 2011;133:76-85
  3. Dinga R et al. Transl Psychiatry 2018; 8: 241 
  4. Schmaal L et al. Biol Psychiatry 2015;78:278-86
  5. Clark S et al. Mol Psychiatry 2020; 25: 1334-1343
페이지를 이동하시겠습니까?

페이지를 이동하시겠습니까?

Progress in Mind Korea
HCP 접근 확인이 요구됨
Hello
Please confirm your email
We have just sent you an email, with a confirmation link.
Before you can gain full access - you need to confirm your email.
의료전문의이십니까?
All the information included in the Website is related to products of the local market and, therefore, directed to health professionals legally authorized to prescribe or dispense medications with professional practice. The technical information of the drugs is provided merely informative, being the responsibility of the professionals authorized to prescribe drugs and decide, in each concrete case, the most appropriate treatment to the needs of the patient.
Congress
Register for access to Progress in Mind in your country